2021.07.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3.7℃
  • 대전 23.7℃
  • 대구 22.2℃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4.2℃
  • 부산 22.2℃
  • 흐림고창 23.5℃
  • 흐림제주 26.4℃
  • 맑음강화 21.0℃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분당서울대병원 염증성 장질환 다학제 진료 클리닉개설

URL복사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은 기본적으로 소화기내과에서 약물치료를 먼저 진행한다. 하지만 약물치료로 호전되지 않거나, 천공, 출혈, 장폐색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하는 등 수술이 필요한 경우에는 외과와 긴밀한 협진이 필요하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염증성 장질환 다학제 진료 클리닉을 최근 개설했다. 소화기내과(윤혁·최용훈 교수), 외과(오흥권·서정욱 교수), 영상의학과(장원 교수), 전담간호사(조영애)로 구성되었다. 클리닉을 방문한 환자는 내과적 치료에 대한 부분은 소화기내과 의사에게, 수술적 치료에 대한 부분은 외과 의사에게, 그리고 영상검사 소견에 대해서는 영상의학과 의사에게 한 자리에서 묻고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염증성 장질환은 특성상 수술로 치료가 종료되는 것이 아니라 수술 후 재발 방지 등 추가적인 내과 치료 계획이 필요하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환자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여러 진료과 의사들이 각 치료의 장단점을 면밀히 비교하고, 환자와 충분한 소통을 통해 장기적 치료 방침을 마련하게 된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