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4℃
  • 구름조금광주 4.0℃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4.2℃
  • 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0.3℃
  • 맑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0.3℃
  • 흐림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삼성서울병원국내 첫 ‘인공심장 수술 100예’ 달성

2012년 첫 수술 이후 10년만에 ....수술 성공률 99%

URL복사

<삼성서울병원은 국내에서 최초로 인공심장 수술 100예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양정훈·김다래·최진오·조양현 교수, 박윤지 임상강사, 최남경·박선희 전문간호사>

 

  삼성서울병원이 국내 최초로 인공심장 수술 100예를 달성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시행된 인공심장 수술의 40% 이상을 맡아 온 셈이다. 수술 성공률은 99%에 달한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인공심장은 좌심실 보조장치(LVAD)로 심장 대신 좌심실로 들어온 혈액을 우리 몸 구석구석 공급하는 기계 장치를 말한다.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환자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의 치료에 사용된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중증 심부전팀은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연속류형 좌심실 보조장치 수술에 성공했다.

지난 201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인공심장 클리닉]을 개설하였고, 2019년엔 흉골을 절개하는 대신 심장 위 아래 2곳을 절개한 뒤 수술하는 최소침습 수술을 선보였다. 지난해엔 인공심장 분야의 최신 모델인 하트메이트3’ 수술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 같은 성과를 토대로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중증 심부전팀은 지난해 싱가포르 국립심장센터, 일본의 국립심혈관센터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최신 인공심장인 하트메이트3’의 우수센터로 지정됐다.

심부전팀장을 맡고 있는 최진오 순환기내과 교수는 팀원 모두가 힘을 합쳐 국내에서 독보적인 초격차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