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8℃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0.7℃
  • 광주 5.4℃
  • 흐림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3.7℃
  • 제주 11.8℃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폐경 후 비만심할수록 암 발생 위험 증가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팀 “여성호르몬 보호작용 사라져 ,적정 체중 유지해야”

URL복사

 


   폐경 후 적정 체중을 초과할 경우 유방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이 더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1저자 박재원, 장지원 가정의학과 전공의)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비만이 폐경 전 후 유방암 및 대장암의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비만이 유방암과 대장암의 위험요인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폐경 여부에 따라 비만이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밝힌 연구는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2009년에서 2014년 사이 국가 건강검진 및 암 검진 프로그램에 참여한 여성 약 600만명을 대상으로 하여 비만도에 대한 자료를 얻고, 이후의 유방암 및 대장암 발생을 추적하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유방암과 대장암 모두 폐경 전인 경우 비만에 따라 암 발생의 증가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폐경 후에는 다른 결과를 보였다.

유방암의 경우 정상체중군 (BMI 18.5-23)에 비교해 과체중(BMI 23-25) 11%, 비만(BMI 25-30)28%, 고도비만(BMI >30)54%로 각각 발생 위험이 증가했다.

대장암 역시 마찬가지였다. 발생 위험도를 조사했을 때 정상체중에 비해 과체중은 6%, 비만은 13%, 고도비만은 24% 더 높았다.

비만 정도에 따라 유방암과 대장암의 발생 위험이 오르는 경향이 뚜렷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신동욱 교수는 폐경 전 후 비만이 유방암과 대장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이유는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폐경 전에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비만이 암을 일으키는 효과를 상쇄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폐경 후에는 비만이 되기 쉽지만, 폐경 후 비만은 암 발생에 더 강한 영향을 주는 만큼 살이 찌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방암 연구와 치료(Breast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지 및 미국 암연구협회의 공식 학술지인 암 역학, 바이오마커 및 예방(Cancer epidemiology, biomarker & prevention)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