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0.0℃
  • 흐림강릉 1.1℃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4.4℃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4.5℃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5.1℃
  • 흐림고창 6.5℃
  • 흐림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3℃
  • 흐림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미디어

더보기
후순환계 뇌경색 환자 의식저하 있으면 빠른 집중치료 받도록 하라 후순환계 뇌경색 환자 중 척추동맥에서 올라와 기저동맥으로 합쳐지는 후순환계 뇌동맥 혈관의 가장 큰 줄기인 척추기저동맥이 막힌 환자에서 만일 ‘의식저하’ 증상이 있다면, 더 빨리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한다. 아주대병원 뇌졸중팀(신경과 홍지만·이진수·이성준 교수, 고승연 전공의)은 척추기저동맥이 막혀 생긴 뇌경색(뇌졸중) 환자에서 경미하더라도 ‘의식저하’ 증상이 있으면, 같은 척추기저동맥 막힘이더라도 ‘뇌조직의 괴사’ 부위가 증가해 사망 또는 심각한 신경학적 장애(혼수, 마비, 구음장애, 실조증 등)를 남길 가능성이 3.3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아주대병원 뇌졸중팀은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년동안 내원한 척추기저동맥이 막혀 생긴 급성 뇌경색 환자의 데이터를 활용, 신경학적 증상과 뇌경색 중증도간의 연관성을 분석함으로서 이와 같은 결과를 밝혀내었다. 또한 갑자기 심하게 나타나는 급성 어지럼증의 약 10%는 뇌졸중의 전조증상인 중추성 어지럼증일 수 있어 이번 연구결과가 매우 유용하다. 중추성 어지럼증은 뇌의 이상으로 인한 어지럼증으로 치료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척추기저동맥은 소뇌, 뇌줄기 및 내이 등 몸의 균형을 담당하는 부위


LIFE

더보기